약하게 태어나면 살아남지 못하던 시절........jpg,gif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이슈/유머

약하게 태어나면 살아남지 못하던 시절........jpg,gif

페이지 정보

작성자 명란젓코난 댓글 0건 조회 84회 작성일 19-11-18 22:12

본문

 

 

방과 후 초등학생들이 들로 소를 끌고 나가 풀을 먹이고 있다.

집의 재산인 소를 배불리 먹이고 잘 데리고 오는 일을 수행하는 것이 

 

당시 어린 학생들에게는 중요한 임무였다고 한다.

 

 

 

 

 

1964년, 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의 턱걸이 연습이 한창인 교정 

하나라도 더 해내려는 모습의 학생.

 

 

 

 

 

달리기를 겨루며 체육 활동을 하는 어린이들의 모습이 방영되었다.

맨발로 운동장을 달리는 학생들과 응원하는 친구들.

 

 

 

 

 

영유아사망률 1000명 당 218명 (2019년 세계 최악의 영아사망률을 기록하는 우간다의 2.3배)

다섯이 태어나면 몸이 약한 아이는 첫 돌을 채 넘기지 못하던 시대였다.

아이들에게 야외 활동을 장려하여 체력과 면역력을 기르자는 표어가 방송되었다.

 

 

 

 

 

범람 위기의 청주 무심천에서 청주공업고등학교 학생들과 교사, 시민들이 힘을 합쳐

제방을 손보고 있다.

 

 

 

 

 

 

청주중학교 1학년 학생들이 교복 바지를 걷어올리고 삽을 들어 수해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당시 고등학교의 수업 모습.

 

 

 

 

 

 

교련 시간에 M1 총기 분해조립, 맨손으로 쇠봉 타기 연습을 하는 고등학생들.

 

 

 

 

 

 

가을 날, 학생들 간의 유도 대결이 펼쳐지고 있는 어느 학교 교정.

 

 

 

 

 

1967년, 제2회 전국학생씨름대회. 씨름 프로대회가 존재치 않던 시절, (씨름 프로대회는 80년대) 

전국 고등학교의 힘깨나 쓴다는 학생들이 모였다. 다른 지역 학생들의 경기를 살펴보는 서울 고등학생들.

 

 

 

 

치열한 결승전, 경북 영신고등학교 학생이 우승을 차지했다.

 

 

 

a.jpg

b.jpg

c.jpg

d.jpg

e.jpg

 

 

 

 

농담이 아니라 허약하면 첫 돌조차 넘기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었다고 한다.

 

추천0 비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1,802
어제
3,107
최대
65,634
전체
1,822,712

그누보드5
Copyright © 아이즈원모아닷컴 All rights reserved. 대표메일 : communitymoa@gmail.com